Naver has a trademark of a green window. Then, what about NATE? The NATE project started with this direct, difficult question. To express the characteristics of NATE, we conducted various tests for a long time, and reached a conclusion to use red, a color never used by any other portals in Korea. A red gem was designed as a trademark of NATE, which can display an unrivaled existence and its uniqueness, and was developed into solid yet flexible variations. The new brand image of NATE stands for the core value of NATE, an active communication device between humans and information.


네이트를 상징하는 Visual Identity, Red Gem

네이버는 그린윈도우가 있다면 네이트에는 무엇이 있어야 할까요? 아주 직접적이고 어려운 질문에서 부터 이 프로젝트는 출발하였습니다. 네이트의 개성을 담기위하여 긴 시간동안 다양한 테스트가 진행되었고 이 결과 다른 포털이 사용하지 않는 Red컬러로서 독보적인 존재성 그리고 특별함을 더하고 단단하면서도 유연하게 적용이 가능한 Red Gem으로 새로운 NATE만의 가치, 사람과 정보가 만나 커뮤니케이션을 이루는 모습을 상징하였습니다.

사람과 컨텐츠, 정보가 서로 커뮤니케이션하고 연결되어 사람냄새나는 네트워크를 가능하게 하는 네이트의 Open Connecting개념을 상징화 하였다.



nate05 nate07 nate08

NATE visual branding

Project owner. SK communications (2010)

Creative director. Kim ji hoon
Principal designer. Park geon
Designer. Kim ah young, Choi tae bum